자유예상

톰 크루즈 '탑건2', 촬영 시작 .. 조셉 코신스키 감독 연출 (내년 7월 12일 개봉)

김성숙1 0 7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톰 크루즈의 액션 영화 ‘탑 건2’의 촬영이 시작됐다.


톰 크루즈는 30일 오후(현지시간) 자신의 공식 SNS를 통해 “‘탑 건2’(Top Gun: Maverick)의 첫 촬영이 시작됐다”고 알리며 영화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속편의 제목은 ‘탑 건:매버릭’.


매버릭은 톰 크루즈가 맡은 캐릭터의 이름이다.

글과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군복을 입은 매버릭(톰 크루즈)이 F-14 톰캣 전투기를 바라보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또 ‘Feel the need’라는 문구가 적혀 있는데 이는 1편에서 가장 유명했던 대사 중 하나를 뜻한다.


톰 크루즈는 지난 1987년 개봉한 토니 스콧 감독의 영화 ‘탑 건’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탑 건’에서 매버릭은 해군 최신예 전투기인 F-14기를 모는 젊은 조종사. 톰은 이번에도 매버릭 캐릭터를 맡게 됐다.


‘탑 건2’는 영화 ‘트론: 새로운 시작’ ‘오블리비언’ ‘온리 더 브레이브’ 등을 연출한 조셉 코신스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작사 파라마운트 픽처스에서 제작하며 개봉은 2019년 7월 12일로 예정돼 있다.


http://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09&aid=0003794127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세계 최고의 액션배우 톰 크루즈 주연의 ‘탑건2’가 촬영에 돌입했다.

톰 크루즈는 30일(현지시간) SNS에 “촬영 첫날”이라는 글과 함께 스틸컷 한 장알 게재했다.

공항에서 전투복을 입고 헬맷을 손에 든채 비행기를 바라보는 모습니다.

 


톰 크루즈와 SF ‘오블리비언’에서 호흡을 맞춘 조셉 코신스키 감독이 ‘탑건2’의 메가폰을 잡는다.

드론 기술과 5세대 전투기를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8월 ‘미션 임파서블6’ 촬영 도중건물 옥상 위를 뛰어 다른 건물에 착지하는 과정에서 벽에 부딪혀 부상을 입었다.

치료 기간이 길어지면 ‘탑건2’의 촬영도 연기될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으나, 그는 투혼을 발휘해 ‘미션 임파서블6’를 마무리 지었고, 예정대로 ‘탑건2’ 촬영에 돌입했다.


1986년 ‘탑건’의 프로듀서를 맡았던 스카이댄스 CEO 데이빗 엘리슨, 제리 브룩하이머, 톰 크루즈가 제작자로 나선다.


‘탑건’은 전 세계에서 3억 5,683만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2019년 7월 12일 개봉.


http://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17&aid=0003056404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