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예상

"워마드 민낯 낱낱히 드러날것"…하태경, 워마드 해체 논의 토론회 연다

김성숙1 0 3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남성혐오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WOMAD )'의 해체를 논의하는 토론회 ‘워마드를 해부한다’를 개최한다/사진=하태경 SN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남성혐오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WOMAD )'의 해체를 논의하는 토론회 ‘워마드를 해부한다’를 개최한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23일 오전 10시 워마드 토론회를 연다’는 내용을 글을 올렸다. 그는 “반사회적 범죄 방조하고 극단적인 사회 갈등 조장하는 워마드 해체 방안을 모색하겠다. 워마드 측도 오기 바란다. 반론권 얼마든지 보장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21일에도 "워마드는 범죄단체가 되고 있다. 무차별 신상털기는 말할 것도 없으며 특정인을 성적으로 희화화하거나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까지 유포하고 있다. 심지어 살해 협박과 테러 위협도 서슴지 않고 자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토론회에 워마드로부터 실제 피해를 본 사람이 증언자로 나서기에 워마드의 반사회적 민낯이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과 바른미래당 청년비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 토론회는 23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 국회의원회 제1세미나실에서 진행된다.

사회는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의원이 맡았으며 패널로는 ‘그 페미니즘은 틀렸다’의 저자인 오세라미와 노영희 변호사, 전혜선 방송통신위원회 인터넷 윤리팀장이 참석한다.

이들은 이날 토론회에서 워마드의 탄생배경과 현상 진단, 법리적으로 본 워마드의 심각성 등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