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예상

KBO ‘사내 성추행’, 8월에 또 있었다…“KBO가 쉬쉬하며 2번째 피해자 발생”

김성숙1 0 4
- KBO ‘사내 성추행’, 10월 말고 8월에 또 있었다
- KBO, 8월 성추행 사건 터졌을 때도 ‘쉬쉬’
- KBO 경기위원 성희롱 사건까지 더하면 5개월 새 '성 사건'만 3건
- KBO 내부인들 "피해자 보호? 두 달 전 터진 성추행 사건도 몰랐다. 회사가 '쉬쉬'하는 통에 제2의 피해자 생긴 것"
- 야구계의 개탄 “도덕성 땅에 떨어진 KBO 리더쉽 누가 신뢰하겠나”

---------------------------------------------------------------------------------------------------

뭐... 여기는 까도까도 계속 나오네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