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예상

경기도 소속 비정규직 577명 정규직 전환

김성숙1 0 2
파견용역 267명 1월 1일자 직접고용으로 전환..산하 공공기관은 상반기까지

경기도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추진 중인 가운데 지난 1일자로 도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 26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작업을 완료했다.

이와 함께 도는 올 상반기까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도 산하 7개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 69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도와 산하 22개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1835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 작업을 진행 지난해 1월 1일자로 기간제 노동자 31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으며 지난 1일자로 파견 용역 노동자 267명에 대한 정규직전환 등 직접고용 작업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기간제 노동자와 파견용역노동자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마무리했으며, 앞으로 민간위탁기관에 대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나오는 대로 이들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추가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 산하 공공기관의 정규직 전환작업은 현재 진행 중으로 도는 앞서 전환대상 비정규직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22개 공공기관 가운데 경기도시공사 등 5개 기관이 1단계로 145명,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9개 기관이 2단계로 234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올 상반기 정규직 전환 작업이 예정된 인원은 나머지 7개 기관 소속으로 경기도시공사 17명, 경기연구원 57명,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263명,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7명, 경기도의료원 254명,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22명, 경기문화재단 77명 등 총 697명이다.

이들 가운데 기간제 노동자는 466명, 파견 용역 노동자는 231명이다. 킨텍스는 파견용역 계약이 내년 6월 종료될 예정이어서, 대상자 182명이 계약 종료 시점에 맞춰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일 경기도 콜센터 상담사 66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약속했다. 이들은 민간위탁기관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로 아직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아 정규직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였다.

Comments

최근통계
  • 현재 접속자 3 명
  • 오늘 방문자 68 명
  • 어제 방문자 128 명
  • 최대 방문자 692 명
  • 전체 방문자 226,783 명
  • 전체 회원수 84 명
  • 전체 게시물 0 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